AMHYANG

AMHYANG

삼월, 동쪽 제주 #3 삼월, 동쪽 제주 #3 넘칠 듯한 바다와 검은 돌, 해가 뜰 때면 수평선에서 해가 날아오르는 것 같다고 붙여진 이름이라던 비양도는 해가 없어서인지 마냥 춥게만 보였다. 이 곳도 하나의 다음으로 남겨둔다.주차장에 묶여있던 말. 시골에서 흔히보던 풍경에 소 대신 말이 있다. 그 뒤로는 유채와 돌 담들.보트도 타고, 풍경도 좋다던 검멀레 해변은 바람과 파도에 다 뒤집혔는지 맑은 바다는 없었지만꼭 파란 하늘이 아니어도 층층이 퇴적된 절벽이 멋졌다.해변 자체는 크지 않아 .. snap 2016.05.20 17:05

AMHYANG

삼월, 동쪽 제주 #2 삼월, 동쪽 제주 #2 우도에서는 투어 버스를 타고 중간 중간 내려 다니려 했던 아침의 계획을 전면 수정한다. 안그래도 추위를 잘 타는 둘이라 이를 덜덜 떨어가며 버스를 탈수 없었다. 좁은 길에 운전하기 힘든 헌이에게 미안하지만 차를 싣고 우도로 향한다. 하하호호 뒷편 주차장에 차를 대 놓고 나니 우리처럼 렌트한 모닝이 쪼르륵. 귀여워라.버거를 인당 하나 시키자니 많을 것 같아 일단 하나만 시켰다. 마늘 흑돼지 버거.프로페셔널한 언니는 서빙 후 사진 찍으라고 기다려주고, .. snap 2016.05.20 17:03

AMHYANG

삼월, 동쪽 제주 #1 삼월, 동쪽 제주 #1 신창 해안 도로와 함께 꼭 가서 보고 싶었던 (남이 찍은) 사진 속의 녹산로는 분홍 벚꽃과 노란 유채꽃과 파란 하늘이 끝이 없는 듯 펼쳐진 길이었다. 첫날 도착해 움직이면서 시내에 벚꽃이 양껏 피어있는 것을 보았기 때문에 매우 기대하며 이른 아침에 출발해 움직였더니 여기가 그곳인가 싶은 곳이 나타났다. 시내쪽보다 고지가 높은 덕분인지, 유채는 피었는데 벚 꽃은 피지를 않고날조차 흐리니 이 스산한 분위기를 어쩌면 좋을까. 그렇지만 내려서 사진은 찍는다.. snap 2016.05.20 17:02

AMHYANG

삼월, 서쪽 제주 #2 삼월, 서쪽 제주 #2 가기 전에 알아본 곳이 두군데 있었는데, 그 중 한 곳인 신창 해안도로. 차가 없으면 엄두도 안날 곳이라 찾아두었는데 정작 나는 까맣게 잊어버리고 헌이가 말해줘서 기억났다.급하게 네비에 찍고 달려달려 도착. 해가 질 때가 제일 어여쁘다지만 그때까지 기다리기엔 시간이 일러 조금은 아쉽다.커다란 풍차들이 보이면 사이길로 꺾어 들어간다. 우리는 안으로 들어가도 될지 안될지 잘 모르겠어서 입구쪽 전기공사 근처에 차를 세우고 걸었다.천천히 걷기에도 멀지 않고.. snap 2016.05.17 16:49

AMHYANG

삼월, 서쪽 제주 #1 삼월, 서쪽 제주 #1 헌이는 일정을 짜자며 어디를 다녀왔느냐 물었고, 나는 가본 곳이 거의 없으니 어디든 좋다고 답했다. 덕분에 정해진 코스 없이 길 따라 가다 여기다 싶으면 잠시 쉬어가기로 하고 제주로 떠났다.그리고 서울이 아닌 곳은 어디든 차가 있어야 편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달았다. 여행만 가면 도지는 면허 병은 서울로 돌아오니 다시 슬그머니 저 구석으로 들어갔지만:-P오전 비행기에 공항에서 내려 렌트카를 빌리자마자 근처에서 점심을 먹고 여행이 시작된다. 첫 날은.. snap 2016.05.17 16:29

AMHYANG

삼월, 창경궁 삼월, 창경궁 몇 년 전부터 계속 되어 온 궁 야간 개장에 드디어 합류했다. 퇴근하는 j씨와 창경궁 앞에서 만나 손 잡고 입장. 생각보다 화려하진 않았지만 소소한 밤 산책으로 좋았다.밤 산책 2탄으로는 대학로도 같이 걸었고, 없어졌다고 생각했던 예전 집이 아직 있는 것도 다시 확인했고.벌써 5-6년이나 지난 시간들을 생각했다. 그때도 우린 함께 있었구나 하고.전국민의 티켓팅이라더니 생각도 안했던 주말표가 순식간에 없어지긴 하더라. 종종 있는 가로등 아래에는 셑카를.. snap 2016.03.31 20:10

AMHYANG

삼월, 이른 봄 소풍 삼월, 이른 봄 소풍 따뜻하다 갑자기 꽃샘추위가 몰려온 삼 월에 서울랜드로 향했다. 겨울 점퍼를 다시 꺼내 입었고, 장갑을 안 낀 손은 내내 시렸다. 혹시나 하고 챙겨간 핫팩을 손에 쥐고 이른 봄 소풍. 너무 추워서인지 평일이어서인지 사람이 거의 없는 놀이공원은 운휴중인 놀이기구도 많았지만 덕분에 평소에 보기 힘든 한산한 광경. (어린이용이지만) 안 타던 놀이기구도 몇 개 탔더랬지.쏠씨는 놀이기구는 시시하지만 그걸 타고 소리 지르는 내 덕에 즐거웠다고 한다.옮겨 간 동물.. snap 2016.03.17 15:29

AMHYANG

이월, 눈 이월, 눈 하루가 더해진 이월의 끝 무렵에는 함박눈이 쏟아졌다. '함박눈'이라니, 우리 말은 읽는 소리만으로도 느껴지는 효과가 있는 것 같다. 함박 함박 함박눈. 베란다 창문에 매달려 내리는 눈을 바라보며 조용히 눈이 오는 소리를 들었다. snap 2016.03.01 21:27

AMHYANG

이월, 눈 이월, 눈 2시간 반이면 서울에 도착하는 평소와 달리,5시간 반 소요 예정이라고 적힌 화면을 보고 모든 것을 포기하고 귀에 이어폰을 끼웠다.예능 프로그램 하나를 1회부터 보기 시작하며 시간을 보내다 휴게소에 도착하니 따뜻한 차 창문에 서린 김에 잘 보이지 않던 눈이 한가득.15분 꽉 채워 눈 구경을 하고는 다시 버스에 올라탄다.겨울과 함께 쌓여있는 눈 눈 눈. snap 2016.02.11 15:00

AMHYANG

일월, 목요일 밤 일월, 목요일 밤 서로에게 생일 선물이라며 책을 내밀었다. 곧, 혹은 좀 더 뒤에 떠날 여행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작은 공연들의 이야기도 나누었다. 마파 두부에 고수를 빼달라고 하는 것을 깜빡하고, 카푸치노에 시나몬을 빼달라고 하는 것을 깜빡하기도 했다.자잘한 이야기들이 들어찼다.15.라고 제목을 썼다가 고쳐쓴다. 16 - 이라고 쓰는 것이 아직은 익숙치 않다.다시 한번 일월, 이라고 고쳐쓴다. 이건 여러 장의 기록으로 남겨둬야겠다./// galaxy not.. snap 2016.01.08 14:58

AMHYANG

십이월, 호수공원 십이월, 호수공원 바람은 찼지만 바람에 묻어오는 나무 냄새가 좋았다.어둑해지는 하늘 덕분인지, 귀를 꽁꽁 얼리는 찬 바람 때문인지 함께 걷는 사람조차 적었다.담양에서 봤던 메타세콰이어길만큼이나, 어쩌면 더 긴 길을 걷는다. 걷고 걷고 또 걷다보니 점점 날이 저문다.그래도 아랑곳 하지 않고 걷고 걷고 걷다보니 밤이 깊다.겨울의 오후, 저녁, 밤을 걸었던 어느 십이월. snap 2015.12.05 22:41

AMHYANG

이월, 교토 이월, 교토 후시미이나리 신사 가는 길. 나는 거리를 찍으면서 다코야키를 사고 ck는 약국에 들어가 있었더랬지.어디있나 기웃거리다 약국에 들어가니 심각하게 둘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그 전 날 밤의 추위에 겁을 먹고 수면 양말 안에 핫팩을 넣은 ck는 아침에 일어나 침대에서 내려오는 순간 비명을 내질렀고,괜찮냐 물어보는 내게 발바닥을 절대 보여주지 않고 숙소에서 나와서는기어코 교토까지 가서야 약국에 들러 진통제를 한 통 받았다.다녀와서 말해준거지만 꽤 심각한 .. snap 2015.11.25 1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