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AMHYANG

사월, 오키나와 #4 사월, 오키나와 #4 셋째날은 북부를 움직인다. 이제 일정도 반이 지났다. 일찍 움직여 잔파곶을 보고 푸른동굴 스노클링을 하고는 만좌모를 찍고 위쪽까지 올라가려던 일정이었는데 ck가 허리가 안 좋기도 하고 우린 게으른걸 좋아하니 겸사겸사 아침 잠을 좀 더 자는걸로 하고 스노클링은 취소했다. 난 보라카이에서 해봤고 켄은 괌 여행계획이 또 있었기 때문에 ck가 제일 아쉬워했지만 어쩔 수 없지. 덕분에 늦으막-하니 나와 잔파곶. 날은 여전히 흐리고, 풍광은 살짝 제주도 같지만 멋있다. 파도가 치는 바다를 보면서 등대 옆 쪽으로 올라가자면 너른 들판이 펼쳐져있는데 잔디나 일반 풀은 아니고 키가 낮고 단단해서 바람에 강하게 생긴 식물들. 어딜가나 그곳에 알맞게 자라는 것들이 곳곳에 있다. 키를 키우지 않아도 괜찮다며 안녕이 더 우선이.. snap 2016.10.31 17:03

AMHYANG

사월, 오키나와 #3 사월, 오키나와 #3 다시 둘째 날로 돌아와서. 흐리고 비가 오고 우산을 산 와중에도 블루씰을 먹는다. 파랑파랑한 블루 웨이브. 오키나와는 그냥 구멍가게 같은 매장에서도 할머니가 블루씰을 판다. 공항에서 입국한 켄과 함께 렌트카 업체 버스를 타고 이동해 차를 인도 받았다. 렌터카는 한국에서 미리 ots 홈페이지에서 예약해뒀다. ots가 도요타보다 싸기도 했고, 그 와중에 40일 전 할인도 받았고. 첫날은 앞으로 바싹 당겨 앉았던 켄이지만 마지막날쯤에는 점점 뒤로 밀리는 의자. 한글 네비도 나름 잘 되고 맵코드만 있으면 어디든 갈 수 있지만 어느 순간 지도가 고정이 되어서 길을 따라 화면을 수동으로 이동했다. 왜죠? 시동을 껐다가 다시 켜 리부팅을 하고 나니 괜찮아진걸 보니 기계는 역시 리부팅과 리셋이 최고. 숙소는 콘도미니엄.. snap 2016.10.31 16:57

AMHYANG

사월, 오키나와 #2 사월, 오키나와 #2 둘째 날 시작. 나하 시내와 슈리성, 공항은 모노레일을 이용한다. 오늘의 일정은 슈리성 왕복 + 나하 공항 편도니까 1일 승차권을 끊고 시작했다. 모노레일은 칸이 적은 대신 자주 오는 편이라 이용에 불편은 없다. 모노레일에서 내려 슈리성까지 걸어가는 길. 도시든 시골이든 별반 차이 없이 한적하고 깔끔한 주택가를 지난다. 오키나와는 시샤가 곳곳에 많은데 가정집에도 지붕에 하나 둘 씩은 얹혀있다. 덥지는 않았지만 빙수를 파는 카페 겸 식당도 발견했지만, 빙수가 참 좋은 나라도 시럽은 참 싫어하기 때문에 일본 빙수는 먹고 싶지가 않아서 패스. 일단 서둘러서 슈리성으로 마저 올라간다. 동행했던 셋의 입국 출국일이 죄다 달라 일정상 슈리성은 (나만) 두번을 갔는데, 첫 날에는 날이 매우 흐려서 결국 나올때 쯤엔 .. snap 2016.10.31 16:53

AMHYANG

사월, 오키나와 #1. 사월, 오키나와 #1. 항공사마다 하루에 한대씩만 출항하는 덕분에 평소와는 다르게 느긋하게 집을 나섰다. 공항에 도착해 이것저것 수속을 밟고 모노레일을 타고 국제거리에 도착하니 벌써 늦은 오후 시간. 하루 먼저 출국해 포켓 와이파이를 들고 있던 ck와는 공항 와이파이로 도착시간과 장소를 알려 무사히 만나 국제 거리 가운데 있는 숙소에 짐을 맡기고 거리를 걸었다. 바다는 보이지도 않는 시내 한복판에도 바닷 바람이 불어오는 듯 바람이 습하다. 긴팔을 입고 움직이자면 은근히 땀이 배어나고 반팔만 입자니 아직은 살짝 추운 것 같은 추위를 잘타는 나의 오키나와 첫날. 곳곳에 있던 블루씰. 하루 3블루씰 정도는 할 수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1개씩밖에 못 먹었다. 점심은 인천에서 비행기 타기전에 먹은 사과가 다인지라 배가 고파 저녁 먹기전에.. snap 2016.10.31 16:45

AMHYANG

칠월, 금요일 오후 칠월, 금요일 오후 같이 산책도 하고, 소문의 크로와상도 먹어보자며 홍대 쪽으로 나갔지만, 너무 뜨거운 날씨에 이것저것 먹기만 하고 돌아왔다. 나무라도 볼까 처음엔 생각했지만 나무를 보러 가는 그 길에서 j씨가 녹아내릴 것 같아서 같이 사는 사람을 녹일 수는 없으니 모든 것을 포기. 올크팩이 앉아서 커피를 마실 공간이 없어 무조건 포장이라는것이 계획 실패의 시작이었고 (그렇지만 앉아 먹을 자리가 없어도 또 갈 거다. 다녀 온 뒤부터 j씨는 체인점 빵집들의 크로와상을 가리키며 가짜라고 하고 계심ㅎㅎ) 금요일 낮인데도 거리에 사람이 별로 없는걸 보니 동남아의 점심 시간은 2-3시간 이라는 것이 갑자기 떠올랐다. 암, 그럴만도 하지. 그럴만도 해. 그래서 금요일 오후의 먹기 코스는 올드 팩토리 크로와상, 가정식 밥집 미미, 길거.. snap 2016.07.26 09:53

AMHYANG

칠월, 여름 칠월, 여름 #1 #2 #3 #4 snap 2016.07.04 11:50

AMHYANG

유월, 토요일 오후 유월, 토요일 오후 좁아 보이는 지하였지만 한켠에 높이 뚫려 있는 천장에 어둡고 답답한 기운은 없었다. 제각기 다른 모양을 하고 있는 의자들에 자리 잡고 앉아 오후를 보낸다. 뜨거워졌던 팔과 얼굴은 시원한 바람에 서서히 식어간다. 메신저에서 종종 이야기 나누었던 '아무것도 하지 않는 상태'의 시간들이 지나간다. 어색함도 지루함도 없이 조용하고 평온한, 강물 같고 냇물 같은 유-월의 토요일 오후. 오랜만에 주렁주렁 뭔가 팔과 손에 끼고 나갔다고 생각했는데, 사진을 보니 좀 더 해도 될 뻔 했다고 생각한 건 덤. snap 2016.06.27 17:22

AMHYANG

삼월, 북쪽 제주 #3 삼월, 북쪽 제주 #3 얼마 남지 않은 제주다. 이른 저녁으로는 고기 국수를 먹기로 했다. 어쩌다 보니 국수로 두끼를 떼운 날. 유명하다는 자매국수에 갔더니 이른 시간인데도 줄이 길어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 옆 집으로 들어갔다. 국수 마당이 매장도 넓어서 기다리는 것도 적을 것 같고, 맛도 좋아 다음에도 굳이 자매국수를 갈 것 같지는 않다. 잔치 국수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도 국물 국수를 맛있게 먹은 이유는 고기 국물이라서겠지. 고기 만세. 국수를 먹으면서 큰 길을 내다보고 있자니 건너편에 벚꽃이 가득한 공원이 보인다. 녹산로에서 대 실망을 하고 나온터라 벚꽃을 못보려나 싶었는데 저기다 싶어 먹고 나오자마자 입구를 찾았다. 들어가고 얼마 걷지 않아 만난 동백. 이번 제주는 바다들을 다니느라 비자림과 카멜리아힐도 가지 못했는데 이.. snap 2016.06.16 17:21

AMHYANG

삼월, 북쪽 제주 #2 삼월, 북쪽 제주 #2 공항 쪽으로 향하는 중에도 바다를 따라 난 길을 달린다. 다음은 월정리. 시간이 모자라 카페에 앉아 바다를 내다보지는 못했고 파란 하늘은 못 봤지만 작년 여름의 월정리보다는 훨씬 잘 보이고 훨씬 파란 바다니 그걸로 만족할테다. 바람개비가 예뻐 보여 차를 세운 푸른도 해변에는 투명 카약을 타는 곳이 한켠에 있었다. 물도 밑이 다 들여다보일정도로 맑은 곳이라 타면 어떨까 잠시 궁금했지만 너무 맑아 살짝 겁이 나기도 하고, 노를 저으며 신날만큼 힘도 없고, 그냥 살랑살랑 그 앞을 구경만 한다. 여기도 다음에 오자며 이번에도 다음, 다음, 다음. 여기는 아마 김녕. 비슷한 거리에 붙어있는 해변들은 비슷비슷 다르게 생겨서 처음 가본 걸로는 기억을 구분해내기가 애매하다. 쉬는 동안 이리저리 돌아다니고 나니 gps가.. snap 2016.06.16 17:21

AMHYANG

삼월, 북쪽 제주 #1 삼월, 북쪽 제주 #1 숙소에서 좀 더 동쪽으로 넘어 가 아침의 시작을 세화로 시작한다. 하늘은 여전히 뿌옇다. 그래도 마지막 날이라고 바다는 파래서, 그래 그거면 됐다 하고. 돌아오는 걸 비행기를 저녁에 끊어뒀더니 한결 마음이 여유롭다. 남쪽 제주는 이번에는 포기하고, 다음 여행으로 미룬다. 이렇게 미뤄두는게 있어야 또 마음먹고 쉽게 훌쩍 떠나올 수 있겠지. 바다 근처에 들어서있는 카페들을 보며 헌이에게 게스트하우스라도 하나 차리라고 했다. 나는 이번 생에는 글른 것 같으니 너라도 힘내보라며, 제주에 올 때마다 숙식만 제공해준다면야 온라인쪽은 내게 맡기라며. 그렇지만 언제나 그렇듯이, 내가 좋은 건 남들도 다 좋은거라 이미 제주의 포화 상태가 더 먼저 보인다. 그리고 놀러오고 쉬러오니까 좋아보이지 내가 살려고 하면 또 나름의.. snap 2016.06.16 17:21

AMHYANG

오월, 화수목 정원 오월, 화수목 정원 엄마 생신 맞이 가족 모임으로 엄마는 한택수목원을 가고 싶어 했지만 우리 모두 출발지가 다르고 한 팀은 뚜벅이라 나중으로 미뤄야했다. 어디든 가보자며 근처를 찾아보니 목천에도 무언가 하나 있다고 해서 정해진 화수목 정원. 결과적으로 말하자면 조카의 유모차는 들어갈 수 없는 길이라 조카 사랑 아빠를 비롯해 다들 카페로 먼저 들어가고 j씨와 나의 오붓한 산책이 되었다. 산을 넘어가면 동물도 있고 뭐 그런 모양인데, 다들 기다리게 하고 산을 타자니 시간도 애매하고 해서 올라가다 말고 근처에서만 한바퀴 산책을 마친다. 해가 뜨거워 드디어 여름이다 싶었다. 가득한 꽃들과 올해는 못 보고 지나가려나 싶었던 양귀비도 조금. 빼곡한 나뭇길 사이 한켠의 장미. 날이 너무 더운 탓인지, 계절이 바뀌어 가는 탓인지 지기 직.. snap 2016.05.31 11:54

AMHYANG

오월, 연남동 오월, 연남동 뜨거운 경의선 숲길을 걷는다. 길따라 열린 플리마켓도 슬쩍슬쩍 구경하면서 걸었다. 가을 여행 이후 오랜만에 함께 하는 일행들이라 사진도 잔뜩 찍었다. 포토그래퍼 쏭 모드로 어디든 세워 포즈를 잡으라 주문했고, 처음으로 개시해 본 셀카봉에 연사만 수백장이 찍혔다. 더워도 끊이지 않는 수다에 지쳐도 걷기는 멈출 줄을 몰랐더랬다. 오월이지만 날씨는 여름. 해가 쨍쨍하다. 올해는 여름이 길 모양이다. 점심은 메이형 바쿠테.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보양식이라고 한다. 다들 양이 많은 편이 아니라 욕심내지 않고 모자르면 더 먹자며 등갈비 2-3인분과 사이드들을 몇 개 시켰다. 고기를 싸 먹기 좋은 양념 된 청상추와 유부, 쌀국수까지. 계란 조림은 서비스로 주셨다. 전체적으로 국물들은 하나의 베이스로 요리되는 것 같았.. snap 2016.05.25 1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