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AMHYANG

리싸이클링 발매트 리싸이클링 발매트 그렇게나 재미없던 바이어스가 재미있던 어느날, 물 들어 온 김에 노 젓는다는 말처럼 재미있을때 열심히 연습을 해두어야 손에 익을 것 같아 여러개의 발매트를 만들기 시작했다. 아직 재활용 할 수건도 많이 남아 있기도 하고, 숙제로 받았던 원단 남은 것들이 점점 늘어나기도 하는데다가 가끔 만나는 사람들한테 건내주기도 좋은 아이템이라. 바이어스랍빠도 사두었지만 손으로 하는게 더 쉽다는걸 알아버려서 나름 큰 돈 주고 산 랍빠를 어찌해야하나 고민 중. 언.. spring song/1 2017.09.24 22:57

AMHYANG

밤비 욕실 발매트 & 슬리퍼 밤비 욕실 발매트 & 슬리퍼 커다란 밤비 커트지로 어떤걸로 만들까 고민하다 발매트와 슬리퍼를 만든다. 김크림이 나이가 들어 토쟁이가 되었는데 꼭 바닥이 아닌 어딘가에 하기 때문에 80%의 확률로 욕실 발매트가 희생된다. 그때그때 빨수는 없어 흔적을 치우고 모아뒀다가 한번에 세탁하는데 덕분에 여러개의 발매트가 필요해져서 겸사겸사.얼마전에 집에 수건을 싹 다 바꿨는데 전에 쓰던 수건도 아직 멀쩡해서 버리긴 아까워 한쪽에 쌓아뒀다. 이번에 같이 쓰면 좋겠다며 반짝해서 리싸이클링. 수.. spring song/1 2017.08.13 21:15

AMHYANG

룸 슈즈, 발매트 룸 슈즈, 발매트 신혼집 선물세트를 만날 기회가 없어 묵혀두다 택배로 보낼 생각을 했더니 왠지 허전한 느낌에 뭐라도 더 보태볼까 싶어 만든 룸 슈즈와 발매트.줄무늬 원단은 안 입어서 내놓으려고 쌓아뒀던 티의 재활용인데 깔끔하니 마음에 든다.신혼 부부 세트니까 남자용 여자용으로 사이즈를 다르게 세트. 4온스 접착솜이 마침 똑 떨어져 7온스 솜이 누벼져 있는 미끄럼 천으로 만들다가너무 두껍고 바느질 하기 쉽지 않아 새로 주문했다. 새로 주문한 접착솜은 접착제가 예전보다 .. spring song/1 2016.04.26 17:42

AMHYANG

심플 발매트 심플 발매트 조카 휴대용침대 가방에 쓰인 천을 협찬 해준 댕을 위한 발매트.원래는 발 매트를 만드려고 사뒀던 천이라길래 남은 부분으로 매트와 서랍 덮개를 만들었다.폭신하면 더 좋지만, 굳이 그렇게까지 푹신하지 않아도 쓸만하길래 4온스 접착솜만 대었다. 너무 얇아서 발 닦을때 천이 구깃구깃 발을 따라다니지만 않아도 괜찮더라.사진이 흔들리는건 내 손이 떨려서겠지만... 그렇겠지만 이놈의 김딧피 엉엉.앞면은 요렇게. 지그재그 방향이 길이와 맞게 가로면 더 좋.. spring song/1 2015.05.18 15:28

AMHYANG

일러스트 욕실 발매트 일러스트 욕실 발매트 욕실 앞에 놓여진 발매트는 언제나 고양이들의 차지라서, 극세사나 타올 재질의 발판은 점점 털과 친해지고, 세탁을 해도 똘똘 말려 떨어질 줄을 몰라 항복을 선언했다.그렇다면 새로 만들어 버리겠다며 지난 설 쯤 안 쓴다며 댕이 안겨준 접착솜도 쓸 겸 원단서랍을 뒤졌다.심플하면서도 하얀 털이 잘 안 보이고, 너무 하얗지 않아서 매일매일 빨지 않아도 괜찮은건 어떤 것일까 고민하다 코튼빌 커트지를 꺼냈다. 고이 모셔둔다고 어디 쓸데 생기는 것도 아니.. spring song/1 2015.03.17 2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