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AMHYANG

GMF, 이규호. GMF, 이규호. 탑밴드2 덕분에 시들한 마음을 불태워보고자 몽니를 보려고하다 몇번의 고민을 더해 규호언니를 보기로 결정. 뷰민라때도 얼굴 뵈었고, 노래야 자주 들으니 별다른 감흥은 기대도 안했고 귀한분 모시니 봐야겠다는 생각이었달까. 그리고 그 생각은 바람쐬고 돌아와 들리는 리허설 소리에 끝장났다. 십년이 넘게 규호언니는 정말 몇장 안되는 사진, 그것보다 훨씬 적고적은 동영상, 단 한장의 정규 앨범과 다른 가수들 앨범의 음악으로만 접할수 있는 - 일종의 사이버 가수 수준인 - 존재였는데, 그 십년이 넘는 시간동안 듣던 노래가 눈앞에서 라이브로 펼쳐질때의 감동을 간과한거다. 몸상태가 좋지 않거나 이미 전타임에 전 체력을 소모해 날뛰었던것도 문제가 되지 않았고, 결국 편한 좌석에서 몸을 일으켜 앞으로 앞으로 향했다. 간단히.. note/1 2012.10.21 21:53

AMHYANG

GMF 2011 GMF 2011 짧게, 라이너스의담요 - 첫 공연이라 반응이 적었고 우리는 피크닉존에 자리잡고 주먹밥을 먹었고 (...) 몽니 - 신의씨ㅠㅠㅠㅠㅠㅠ 몽니ㅠㅠㅠㅠ 아, 라이브ㅠㅠㅠㅠㅠㅠ 피크닉존에서 일어나기 귀찮아 자리에 앉아봤지만 멀리서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신의씨의 위엄 ㅠㅠ 세렝게티 - 피크닉존에서 다들 돗자리에서 자는데 스탠딩존처럼 놀았... 죄송합니다 주위분들. 역시 신난다. 일어서지만 않았지 내내 덩실덩실 흥얼흥얼. 검정치마 - 줄이 매우 길었다. 이 줄을 서야하나 고민했지만, 일단 서고 생각하자며 섰더니 중간에 들어가는거 막길래 울뻔 했다. 난리 치는 사람이 우리 일행뿐이 아니었는지 중간입장도 허용되고, 고난의 입장을 성공했다. 좌석에 앉으려나 스탠딩존으로 들어갔는데 귀에 쏙쏙 들려오는 휴일씨 노랫소리. 아.. note/1 2011.10.31 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