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AMHYANG

boundary boundary 퇴근 버스에 올라 타 자리를 잡았는데 건너편에 아는 얼굴이 보인다. 반갑게 인사를 하고 자리를 굳이 옮기지는 않는다. 어차피 꽉 차는 버스라 옆 자리에 낯선 사람이 앉을텐데도. 새삼 깨닫는다, 이 얼마나 비우호적 인간인가. 회사에서의 친목은 사무실 안에서만으로도 충분하다. 프리랜서가 되지 않았더라면 출세는 어려웠겠지 - 라고 쓰지만 그래도 지금보다 더 사회성이 높은 지수를 유지하면서 어떻게든 됐겠지. 어느 상황에서든 어떻게든 되는 것이, 부.. ordinary day 2013.11.12 1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