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AMHYANG

삼월, 북쪽 제주 #2 삼월, 북쪽 제주 #2 공항 쪽으로 향하는 중에도 바다를 따라 난 길을 달린다. 다음은 월정리. 시간이 모자라 카페에 앉아 바다를 내다보지는 못했고 파란 하늘은 못 봤지만 작년 여름의 월정리보다는 훨씬 잘 보이고 훨씬 파란 바다니 그걸로 만족할테다. 바람개비가 예뻐 보여 차를 세운 푸른도 해변에는 투명 카약을 타는 곳이 한켠에 있었다. 물도 밑이 다 들여다보일정도로 맑은 곳이라 타면 어떨까 잠시 궁금했지만 너무 맑아 살짝 겁이 나기도 하고, 노를 저으며 신날만큼 힘도 없고.. snap 2016.06.16 17:21

AMHYANG

삼월, 북쪽 제주 #1 삼월, 북쪽 제주 #1 숙소에서 좀 더 동쪽으로 넘어 가 아침의 시작을 세화로 시작한다. 하늘은 여전히 뿌옇다. 그래도 마지막 날이라고 바다는 파래서, 그래 그거면 됐다 하고.돌아오는 걸 비행기를 저녁에 끊어뒀더니 한결 마음이 여유롭다.남쪽 제주는 이번에는 포기하고, 다음 여행으로 미룬다. 이렇게 미뤄두는게 있어야 또 마음먹고 쉽게 훌쩍 떠나올 수 있겠지. 바다 근처에 들어서있는 카페들을 보며 헌이에게 게스트하우스라도 하나 차리라고 했다. 나는 이번 생에는 글른 것 같.. snap 2016.06.16 1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