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AMHYANG

십일월, 하지만 여름 #1 십일월, 하지만 여름 #1 보라카이 직행도 있다지만, 마닐라 공항에서 내려 가이드를 만나 경비행기를 탔다. 경비행기는 시끄럽고 흔들리고 무섭고 좁고 냄새가 났다. 큰 여객기도 이,착륙때는 창문 밖을 내다보지도 못하는 나인지라 눈도 제대로 못 뜨고 J씨의 손을 힘주어 잡았다. 역시 난 공중은 좀. 어휴. 다음에 가게 되면 직항을 타야지 싶은데 그때 되면 또 모르지 :-P 수영도 못 하면서, 이상하게 배는 작아도 커도 괜찮다. 푸켓에서도 그랬지만 더운 나라와 물의 조합은 언제나 환상적이다. 노랗고 빨간 배와 파랗고 초록색의 물은 도시의 원색과는 달리 부담스럽지 않다. 보고 있으면 신나지만 마음이 평온해지는 건 단지 '물'이어서 그런건가. 인천에서 아침 출발 비행기였지만, 섬에 거의 다 들어갈때 쯤에는 해가 지고 있었다. 하루의 일정을.. snap 2011.02.25 11:48

AMHYANG

Wedding Rehearsal Wedding Rehearsal snap 2010.08.29 23:20

AMHYANG

십이월, 을왕리 십이월, 을왕리 snap 2009.12.13 21:34

AMHYANG

09.11.12 - 대화가 필요해 09.11.12 - 대화가 필요해 이도저도 다 됐고, 부풀어오르는 생각따위 다 접어두고. 그냥 따뜻하게 등대고 나른하게 대화를 하고 싶다. 마음에 남는거 하나 없이 다 들어내고, 온갖 시덥잖은 이야기들도 괜찮고 깊은 얘기도 괜찮으니까. 나는 내가 말로 무언가를 풀 수 있는 사람이 되리라고는 상상도 못했었다. 대화가 필요해. 커피도 한잔 곁들이면 더 좋고. daliy pic 2009.11.12 12:57

AMHYANG

유월, 대천 유월, 대천 있자네, CK. 겨울 다 지나서 날 좀 풀리면 우리 또 바다에 가자. 그때 만들던 흙언니도 마저 만들고 사진도 또 잔뜩 찍자. / photo by. ck snap 2009.11.09 1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