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AMHYANG

마이너의 길 마이너의 길 1. 삼청동을 한번도 가본 적 없다는 말에 눈꽃씨는 깜짝 놀라며 팥죽이 좋은지 커피가 좋은지를 물었다. 사과 나무에서 걸어나오니 멀지 않은 곳에 삼청동의 입구가 보였다. 나는 사실 삼청동이 어디 붙어있는지 조차 몰랐다. 남들이 흔하게 좋다며 가는 곳이니 피했고, 관심을 끊으니 서울의 이쪽 끝에 붙어있거나 저쪽 끝에 붙어있어도 나와는 상관없는 이야기였다. 언제나 그랬다. 그것이 무엇이든 남들이 모두 다 좋아하면 관심이 사라지고 관심이 사라지.. ordinary day 2010.07.01 1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