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AMHYANG

서걱서걱 서걱서걱 1. 오랜만에 미용실에 앉았다. 어떻게 머리를 하면 좋겠냐는 물음에는 적당히 해달라며 웃었다. 차림새에 그닥 신경쓰지 않다보니 미용실에 갈때마다 항상 그 모양이다. 이것저것 묻던 디자이너가 결심했는지 짧게 자르자며 가위를 들고 온다. 서걱서걱 소리를 내며 머리카락이 뭉텅뭉텅 떨어진다. 어깨 위로 껑충 올라간 머리는 '가을엔 생머리가 예쁘다'며 컬을 살살 말아주겠다는 얘기와는 달리 몽실몽실 꼬불거린다. 사정없이 부풀어오른 내 머리를 보며 아주머니는 좀.. ordinary day 2013.10.07 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