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AMHYANG

오월, 화수목 정원 오월, 화수목 정원 엄마 생신 맞이 가족 모임으로 엄마는 한택수목원을 가고 싶어 했지만 우리 모두 출발지가 다르고 한 팀은 뚜벅이라 나중으로 미뤄야했다. 어디든 가보자며 근처를 찾아보니 목천에도 무언가 하나 있다고 해서 정해진 화수목 정원.결과적으로 말하자면 조카의 유모차는 들어갈 수 없는 길이라 조카 사랑 아빠를 비롯해 다들 카페로 먼저 들어가고 j씨와 나의 오붓한 산책이 되었다. 산을 넘어가면 동물도 있고 뭐 그런 모양인데, 다들 기다리게 하고 산을 타자니 시간도 .. snap 2016.05.31 1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