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AMHYANG

rewind rewind 울고 싶어졌다. 이유도 없이. 잔뜩 신경질이 나서는 제발 나 좀 내버려두라고 길거리 지나다니는 사람이라도 채어서 소리를 질러야할 것 같은 상태가 되어버렸다. 친목 도모를 위해 소비되는 시간들이 견디기 힘든 상태이기도 하다. 잠이 오지 않는 밤과, 일어나지 못하는 아침의 악순환속에서, 회사에 도착할때쯔음 잠이 다 깨면 두통이 넘실거리면서 넘친다. 복불복의 세상에서 살고 있다. 숨고 웅크려서 좀 울어야지. 구석에 쳐박혀서 아무도 상관없이 혼자서 숨 좀.. ordinary day 2010.02.05 1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