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AMHYANG

부디 괜찮아야한다 부디 괜찮아야한다 아무래도 평생을 익숙치가 않을거 같지만. 그래도 아직은 장례니 결혼이니, 몇번 접한적이 없어 낯설기만 해서 가는 내내 마음이 먹먹했더랬다. 좋은 날은 아니지만 마냥 눈물 쏟아 낼수는 없어 손이나 쥐어주고 시덥잖은 농담이나 했다. 가겠노라 연락도 안하고 갔더니 어떻게 왔냐며 눈물 뚝뚝 흘리는 모양새에, 여자애들 우는건 봤어도 사내놈 우는건 또 본적이 없어 짠하고 속상했다. 오는 길에도 마음이 나아질 줄을 몰랐던 덕분에 피곤했던 몸이 천근만근 무거워져 .. ordinary day 2009.10.30 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