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AMHYANG

공작시간 공작시간 현실도피로 제일 좋은건 아무 생각없이 손을 놀리는 만들기더라. 구석에 쳐박혀 있는 도돌도돌한 재질의 시트지를 꺼내서 대충 재단하고 칼질해서 스케쥴러와 수첩을 넣어다닐 주머니 혹은 봉투를 만들었다. 가운게 스티커는 색이 맞아서 - 가운데 토끼 라고 씌여있다. 책 포장 비닐도 백오십장을 샀다. 원래 되어있는 포장도 다 뜯어내고 새로 포장해야겠다고 생각하고 나니 모자른건 아닐까 싶어져서 또 주문해야하는가를 고민중. note/2 2010.04.01 1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