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log

19.07 - #1

_e 2020. 3. 9. 08:48

가끔은 온전히 혼자인 시간이 필요한 사람

여름이지 여름이야

저 멀리 훈증기에 반대편엔 포충기, 머리맡엔 계피주머니까지 뒀더니 드디어 밤모기에 안 물렸다.
그리고 안방에서 혼자 주무시던 백곰님이 대신 물렸다고(...)

여름이 오기 전 복숭아 노래를 너무 불렀는지 퇴근길에 종종 복숭아를 사오신다. 아오 신나

지난 주말엔 여름이 지나면 수족관을 가겠다고 나에게 편지를 써서 우체통에 넣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