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log

17.11.07 - 입동

_e 2017. 11. 7. 16:30



겨울 동은 추워 발을 동동 구르는 듯한 느낌이라 항상 귀엽다.
가 - 겨울의 사이. 얇은 옷을 겹겹이 챙겨 입고 집을 나선다.
버스에서 아침 조각잠을 잘 때는 손수건을 꺼내 목에 둘러 묶었다.
매듭이 목베개에 배기지 않게 위치를 잘 잡고는 단잠을 잔다.
어느새 은행 나무가 온통 노랗다. 가을이 깊구나.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