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모아 모아서 티코스터

_e | 2017.02.20 12:12



직각의 파우치나 에코백을 재단할때는 최대한 끝에 맞춰서 자르면 되니까 괜찮은데
곡선이 들어가거나 옷을 만드려고 재단을 할때는 크게는 손바닥만하게, 작게는 손바닥 반만하게
자잘한 조각천들이 나온다. 셔츠를 재단하고 난 다음이라 지쳐서 버리려다가
코스터나 만들어볼까 하고 사과 껍질처럼 이어져있는 천들을 들고 미싱 앞에 앉았다.



재봉은 간단해야 제 맛이고, 딱히 모양이 반듯할 필요도 없기 때문에 다림질도 하지 않고 
시접을 꾹꾹 손톱으로 눌러 접어두고 밑지 위에 바로 얹어 상침으로만 고정을 끝낸다.
자수를 한다고 선세탁 해둔 베이지색 린넨 위에 올려놓았더니
본의 아니게 선세탁을 모두 마친 소품이 처음으로 완성.


집에는 선물받고 만들어둔 코스터가 이미 여러개지만 하나도 쓰지 않기 때문에(...)
선물용으로 휘휘 둘러 리본을 묶는다. 사무실에 그렇게 내 자랑을 했다는 미라한테 주고 나눠쓰라 해야지.

spring song/1
2017.02.20 12:12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