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tagram.com/_e.note
#쌓는생활

티스토리 뷰

made

베이비 멜빵 슈트

_e 2016. 4. 26. 17:32



댕에게 주문받은 베이비 멜빵 슈트와 팬티형 블루머.
만들기가 쉬운 패턴이고 조각도 별로 없어 재단 재봉 모두 합쳐 두 세시간 남짓이면 완성이다.
원단을 받아다 만든 덕분에 내게는 없는 귀여움 가득한 꼬꼬마 옷이 되었다.
좀 더 단순한 무늬도 좋지만, 역시 꼬꼬마의 특권은 귀여운 무늬랄까.
한마로 xs사이즈의 멜빵 슈트와 블루머 모두 만들 수 있다. 만들고 나니 참 작고 참 귀엽고나.



귀여운 건 크게 한번 더 보고.
단추는 미싱의 단추달기 기능을 써봤는데 오, 이거 괜찮아 라며 종종 써먹을 예정.
아직 익숙치 않아 덜 예쁘게 박음질이 됐지만 손바느질이 제일 귀찮은 나를 위한 기능인 것 같다.



블루머 아래 쪽은 깔끔하게 쌈솔로 하고 상침으로 마무리,
허벅지 고무줄은 지그재그로 박아서 쭉쭉 늘어나도 끄떡없게.


남은 짜투리 원단으로 티 코스터도 만들었다.
착용샷을 보내준다고 해서 빵빵한 뒷태가 어떨지 두근두근 기대중.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