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AMHYANG

십이월, 호수공원 십이월, 호수공원 바람은 찼지만 바람에 묻어오는 나무 냄새가 좋았다.어둑해지는 하늘 덕분인지, 귀를 꽁꽁 얼리는 찬 바람 때문인지 함께 걷는 사람조차 적었다.담양에서 봤던 메타세콰이어길만큼이나, 어쩌면 더 긴 길을 걷는다. 걷고 걷고 또 걷다보니 점점 날이 저문다.그래도 아랑곳 하지 않고 걷고 걷고 걷다보니 밤이 깊다.겨울의 오후, 저녁, 밤을 걸었던 어느 십이월. snap 2015.12.05 2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