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AMHYANG

팔월, 히타카츠 #1 팔월, 히타카츠 #1 일기예보가 알린 비소식에 어쩌나 출발했더니 아니나 다를까 부산에서부터 따라온 비가 바다를 건너 섬까지 함께 했다.비가 쏟아지는 길에서 겨우겨우 찍어본 렌트카의 네비는 돌고 돌아 우리를 출발지에 데려다 놓았고, 익숙한 그 곳임을 믿을 수 없었다.한바탕 웃고 모든 것을 포기하고 근처를 돌고 숙소로 돌아가기로 했다. 드라이브 잘했지- 하고 이야기했다. 여행의 변수는 어떤 마음으로 즐기느냐에 달린 것 같다. 뱅글뱅글 같은 곳을 .. snap 2015.09.14 1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