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AMHYANG

팔월, 홍대 팔월, 홍대 낮에는 한적해서 좋고, 밤에는 어두워서 좋은 모과나무 위.주말에 간건 엄청 오랜만이었는데 점심먹고 들어가니 우리만 있다 우쿨렐레를 든 사람들이 하나 둘씩 들어오기 시작해 나올 무렵에는 몇몇이 연주중이었다. 날이 더워 빙수를 먹을까 말까 고민만 잔뜩하다 두통이 심해 커피를 먹기로. 카페인 중독자의 이야기 같지만 하루에 커피 한잔이 위벽의 한계치라서 (...) 그리고 여름36.5 동쪽점. 서쪽점만 가봤는데 서쪽점이 좀 더 아늑하고 아지트같은 느낌.. snap 2013.08.20 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