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AMHYANG

치즈 치즈 cat 2013.05.27 17:32

AMHYANG

크림치즈 크림치즈 고양이 둘은 여전히 하얗고, 여전히 찡찡거리고, 여전히 쫓아다닌다.  김치즈는 낯가림이 아주 조금 사라져서 방문객도 소수, 여자, 초면이 아닌 경우에 한해 아는체를 해주고 (물론 표정은 '네가 뭔데 나의 평화를 깨뜨림'에 가깝) 김크림은 원래부터 사랑을 갈구하는 남자라 제 머리를 만지라며 손을 헤딩으로 들어올린다. 여전한 배경과 여전한 고양이 놈들 덕분에 언제나 여전히 옆에 있을 것 같은 마음. & 으웡 - 이라며 협.. cat 2013.05.02 0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