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tagram.com/_e.note
#쌓는생활

티스토리 뷰

made

티코지

_e 2013. 3. 27. 00:16

소정의 셀프 웨딩 덕분에 원단 시장 쫄래쫄래 따라가서 천이랑 부자재 몇가지 사왔다. 이것이 충동 구매. 어제 잠깐 일이 얼마 정도 없었는데 덕분에 마음의 평온을 조금 가져와볼까 싶어 바느질 시작. 마침 얼마전에 다이소에서 드디어(!!!) 마음에 드는 티팟을 하나 구입했는데 티포투만 쓰다가 큰걸 쓰니 차가 자꾸 남아서 겸사 겸사 티코지를 만들었다. j씨는 물론 대체 이런게 왜 필요하냐고 했지만 무시했고, 오버로크는 안하려고 했는데 눈에 너무 거슬려서 (뒤집으면 안보이는데 이것도 병이지) 박음질 다 해놓고 뒤 늦게 오버로크까지 완성해서 끝. 물론 다 끝내고 나니 일이 다시 시작된 건 당연한 일.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