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18.07.12 - 능소화

_e | 2018.07.13 11:06

꽃이 피는지도 지는지도 모르고 지날뻔 했네 

- 라고 생각했지만,
지난주였나 병원 가는 택시 안에서 빼곡히 들어찬 꽃들을 보며
그 불안한 마음을 가지고서도 
아 올해는 능소화 옆을 지나지도 못하고 지나가려나 싶었던게 떠올랐다.
사실, 꾸며 말하고는 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살짝 억울했던 것도 같다.
나는 왜 저 꽃 옆을 마음편히 지나지도 못하고- 라면서. 
그렇지만, 그 불안했던 것들이 눈 앞에 현실로 나타나고,
그 중 최악까지는 아니니 괜찮다 여기며 하나씩 해치우는 중에
결국은 연례행사마냥 꽃 옆을 걸을 수 있었으니 올 여름도 괜찮구나 한다.

daliy pic
2018.07.13 11:06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