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소이캔들

_e | 2015.08.12 13:56


만들어두었던 캔들과 선물 받은 캔들들을 거의 다 써가서 달이 바뀌자마자 왁스와 오일을 주문했다.
모아두었던 유리병들과 안 쓰던 유리컵들에 왁스를 채우고도 살짝 남아 구석에 있던 포숑틴케이스도 꺼냈고-
2키로를 녹였는데도 요 것밖에 안되지만, 이것도 꽤 오래 쓸 양이다.
먼저번에는 복숭아향이었는데 이번에는 가드니아향. 캔들을 넣어둔 찬장에서 비누향이 난다.
오래 된 전자렌지는 왁스를 녹이다 깜빡 죽고 다시 살아났는데, 영 비실비실해서 조만간 바꿔야하지 싶다.
프레그런스오일은 1:10 정도의 비율로 넣으라고들 하는데 그 비율로 만들다보면
나의 코와 머리를 너무 공격하는 것 같아, 고양이들 생각도 겸사겸사해서 0.5:10 정도의 비율로.



note/2
2015.08.12 13:56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