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HYANG

화이트 시바 셔츠

_e | 2018.03.05 13:43



내가 만들었지만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귀엽고 잘 만들었다. 하하하. 
셔츠는 다른 옷들보다 조각도 많고 손이 많이 가지만 중간 중간 다림질 꾹꾹해가며
정성스럽게 만들고나면 완성된 걸 보면서 엄청 뿌듯한 듯 하다. 
작년 봄맞이 셔츠가 팔을 너무 늘렸던게 기억이 나서 같은 도안에서 팔을 좀 줄이고 
나머지는 같게, 그렇지만 린넨과 코튼의 차이도 있어 전혀 다른 옷 처럼 보이긴 한다.


심지를 넣어 다림질을 한 덕분에 구김없이 빳빳한 커프스와 칼라는 
보고 있어도 입고 있어도 기분이 좋다.
날이 얼른 더 풀려야 맘껏 입고 다닐테니 조금 만 더 기다려봐야지.

spring song/1
2018.03.05 13:43
COMMENTS